“10년 전 원더걸스 보고 JYP엔터 주식에 올인했어요” 지금은?
비즈

코로나19로 직업의 안정성이 흔들리면서 재테크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습니다. 은행 적금처럼 원금 보장형 재테크에 관심이 많았던 예전과 달리 이를 해지하고 주식, 코인으로 넘어가는 투자자들이 급증하고 있는데요.

출처 : JYP 엔터테인먼트

주식 투자자의 경우, 보통 해당 산업이나 회사의 가능성 또는 차트를 보고 종목을 결정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와 달리 오로지 팬심으로 투자를 시작한 사례도 있는데요. 과거 원더걸스 팬이었음을 밝히면서, 한 커뮤니티에 자신의 투자 내용을 밝혀 화제가 됐습니다.

●  ●  ●


그는 원더걸스가 데뷔한 2007년부터 팬이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처음에는 단순히 앨범이나 굿즈를 모았으나 좀 더 뜻깊은 무언가를 할 게 없을까 고민을 많이 했었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주식에 대해 알게 되면서 ‘JYP엔터’에 관심을 갖게 됩니다.

2011년 2월, 당시 3,240원이었던 주식을 5천 주 매수하였습니다. 총 액수는 1,620만 원으로 이전에 주식 투자가 전혀 없었던 터라 겁이 나기도 했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그야말로 팬심 하나로 매도하지 않겠다는 생각에 일희일비하지 않기로 마음먹었습니다.


하지만 JYP엔터의 다른 엔터테인먼트들에 비해 큰 이슈를 끌지 못하면서 눈에 띄는 오름세를 보이지는 못했습니다. 덩달아 원더걸스의 보컬인 선예의 결혼, 소희, 예은과 선미의 계약 만료로 인해 해체까지 되면서 사실상 그에게 더 이상 팬심으로 주식의 가치가 크지 않았는데요.

<JYP Ent.>

2017년 초 대략 80% 정도 수익이 났던 시기였긴 하지만, 워낙 긴 기간 돈을 묶어두었던 터라 와닿지 않았습니다. 이에 매도를 할까 고민하다가 트와이스, 갓세븐 등의 탄탄한 그룹들이 있어서 그대로 두기로 마음먹게 됩니다.

현재 2021년 6월 기준, JYP엔터의 주가는 39,000원대를 기록하였고, 그는 원금대비 무려 1,100%의 수익을 만들어냈습니다. 엔터주가 강세임과 동시에 K팝의 인기로 인해 미래지향적이다는 전망이 많아 매도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  ●  ●



만약 JYP엔터에 투자하려고 했었던 팬이 다른 대형 엔터주를 매수했다면 어떻게 됐을까? 2021년은 엔터주가 워낙 강세라서 분명 수익권에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어느 정도 수익이 올랐을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에스엠>

에스엠은 2011년 2월 18,000원대의 금액을 상회하였습니다. 당시 독보적인 아이돌 발굴 능력과 사업의 확장으로 단연 1위 엔터의 위치를 자랑하고 있었는데요. 2021년 6월 기준 43,000원대를 기록, 10년이 지난 지금 약 138%의 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2배의 수익률은 기록했으나 당시 엔터주의 대장이라는 이미지에 비해면 기간을 고려했을 때 크게 오르지 못했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더불어 에스엠은 다른 엔터주들에 비해 오르고 내리는 폭이 커서 웬만한 멘탈로는 장기 투자하기 어렵다는 이야기도 종종 들리고 있습니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와이지엔터테인먼트는 2012년 1월, 27,000원대의 금액을 상회하였습니다. 와이지는 당시 아시아를 뒤흔들던 빅뱅과 2NE1을 중심으로 크게 부각된 엔터로 이후 지주사의 역할을 하며, 화장품, 골프, 요식업, 의류, 모델업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장합니다. 2021년 6월 기준, 48,000원대를 기록하였고, 10년 전부터 장투했다고 가정했을 때 77%의 수익률을 기록했으며. 다른 대장 엔터에 비해 다소 낮은 수익률을 얻게 되었습니다.

●  ●  ●


종종 팬심으로 장기 투자를 하여 큰 수익을 창출했다는 이야기를 듣곤 합니다. 작년에는 아이유가 너무 좋아서 10년 전 로엔(로엔 이름 변경>카카오엠>카카오) 주식을 매수, 무려 1,000%가 넘는 수익률을 인증해 화제가 되기도 했었습니다.

출처 : MBN

그렇다면 과연 팬심으로 장기 투자를 하는 것이 답일까요? 엔터주는 소속 연예인이 큰 인기를 얻게 되면 그야말로 ‘이름값‘만으로도 주가가 엄청나게 상승하게 됩니다. 반면 소속 연예인의 악재가 생겼을 때는 이를 100% 반영하여 하락하기도 하는데요.


단순 매출뿐 아니라 언론 기사나 소속사 연예인들의 구설수 의혹에도 오름세 내림세가 잦기 때문에 주가 폭차가 큰 종목이라 할 수 있습니다. 결과론적으로 대형주들의 수익은 마이너스가 아니기 때문에 나쁘지 않지만, 현재 시점에서 결과론적으로 바라봤을 때 장투에는 효과적이지 않았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단순 팬심보다는 소속 연예인의 활동이나 미래의 판도 등을 고려, 투자자로서 냉철하게 매수 매도하는 것이 올바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만약 엔터주에 관심이 있다면 나눠서 분산투자하는 것도 리스크를 줄이는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  ●  ●

출처 : 셔터스톡

흔히 주식에는 답이 없다고 합니다. 장투하는 사람에게는 짧게 단타로 수익을 내는 사람이, 단투를 하는 사람에게는 5년, 10년 길게 투자하는 사람이, 답답해 보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들이 공통적으로 하는 말이 있습니다. 바로 장투나 단투나 모두 그에 맞는 투자 그릇은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팬심으로 투자하기 이전에 오르고 내림을 버틸 수 있는 마인드가 먼저 아닐까요?

< 저작권자 Cheerful24 재배포 금지 >

인기 많은 컨텐츠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