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매출 1천억 벌던 몸짱아줌마, 근황 알면 다들 놀라실 걸요
이슈

2002년 혜성처럼 등장해 ‘몸짱’이라는 단어를 만들며 국내 헬스 열풍을 주도했었던 인물이 있었습니다. 40대의 나이에도 동안 미모를 자랑하며 연일 이슈에 올랐던 그녀는 지금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  ●  ●


한때 ‘몸짱아줌마’로 불리며 큰 인기를 받았던 그녀의 이름은 바로 ‘정다연’입니다. 그녀는 당시 162cm에 78kg 비만인 상태였으나 운동을 통해서 48kg으로 줄이는데 성공하였고 당시 엄청난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키며 연일 언론에 오르내렸습니다.

정다연은 ‘노력하면 안 되는 게 없다’는 명언을 실현시킨 대표적인 인물로 뽑히면서 2006년 고등학교 교과서에 실리기까지 했고, 그녀의 이름이 걸린 다양한 서적부터 영상, 음식까지 대한민국 어디를 가도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습니다. 그때 당시 그녀가 운영했었던 다이어트 커뮤니티가 순식간에 회원 수 9만 명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었습니다.

출처 : SBS ‘김승현 정은아의 좋은 아침’

2006년 그녀는 SBS ‘좋은 아침’에서 고도비만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직접 기획, A 씨 125kg→74kg, B 씨 105kg→55kg으로 다이어트를 성공시켰습니다. 당시에는 이렇다 할 다이어트 프로그램도 헬스 트레이너의 비중도 높지 않았기 때문에 ’다이어트‘ 부문에 있어서 신격화하는 모습까지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 같은 소식이 일본에까지 알려지면서 2007년, 그녀는 일본에서 ‘몸짱 다이어트’라는 책을 출판하였고, 이후 다이어트 DVD를 추가로 출시해 높은 매출을 올렸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에서도 ‘몸짱 아줌마’라고 불리며 많은 팬을 얻게 되었습니다.

●  ●  ●

출처 : MBC ‘세바퀴’

정다연의 엄청난 인기는 단순히 체중 감량을 잘해서는 아니었습니다. 40대의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20대 같아 보이는 동안 외모와 미모도 한몫했었는데요. 실제로 그녀의 예전 사진이 떠돌면서 “나도 살을 빼면 저렇게 예뻐질 수 있겠구나!” 하는 용기를 심어준 대표적인 인물이 되었습니다.

그녀가 부른 헬스 열풍으로 헬스장은 호황을 누리게 되었고, 웬만한 연예인보다 출연료를 더 많이 받는 스타가 되었습니다. 실제로 그녀가 헬스할 때 입었던 화려한 트레이닝복이 큰 인기를 끌며 불티나게 팔리기도 했었습니다.

●  ●  ●

출처 : MBC

몸짱아줌마의 열풍은 국내에서 그치지 않고, 중국, 일본, 대만 등 아시아 전역에 퍼지게 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에 있는 시간이 거의 없었을 정도였는데요. 당시 인터뷰에서 연 매출이 약 1천억 원이 나온다 하여 놀라움을 샀었습니다.

출처 : KBS2

정다연은 일본에서 처음으로 피트니스 전문가를 양성하는 사업을 시작했고, 그녀가 개발한 ‘피규어로빅스’를 보급하며 사실상 헬스 부분 독보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와 더불어 그녀의 이름을 딴 피트니스클럽과 아시아 전역에 자신의 운동 프로그램을 알리면서 사업가로서의 성공적인 모습도 보여주었습니다.

●  ●  ●


출처 : SBS ‘스타킹’

몸짱아줌마 정다연은 2015년 SBS ‘스타킹‘에 유승옥의 스승님으로 오랜만에 얼굴을 비췄었습니다. 8년 만에 출연한 방송에서도 군살 없는 완벽한 몸매를 보여주며 패널들을 놀라게 했었고, 당시 48세라는 나이가 무색한 미모로 다시 한번 이슈에 올랐었습니다.

출처 : 웨이보

출처 : 정다연 인스타그램

현재 그녀는 한국에서의 활동은 하지 않고 있으며 중국과 일본을 오고 가며 헬스 트레이너 겸 사업가로 활동 중에 있습니다.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운동방법과 일상을 공유 중에 있고, 특히 중국에서는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  ●  ●

출처 : 웨이보

정다연은 자신이 만든 운동 프로그램이 누군가에게 새로운 인생을 살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는 것에서 큰 기쁨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땀과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말을 가장 좋아한다는 그녀의 향후 행보가 더욱 기대됩니다.

< 저작권자 Cheerful24 재배포 금지 >

인기 많은 컨텐츠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