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찢녀…비율종결자’ 역대급 몸매 탈동양인이라 불린다는 그녀
연예

작은 얼굴하얀 피부날씬한 몸매…TV에는 그야말로 사람이 맞나?”라고 생각들 정도의 연예인들이 출연하곤 하는데요그중에서도 역대급 몸매를 자랑하며 탈동양인이라 불리는 연예인이 있습니다그녀는 누구일까요?

●  ●  ●

출처 : 드라마 ‘이태원클라쓰’

만찢녀라 불리며 연예인들 사이에서도 단연 눈길을 끄는 그녀의 이름은 바로 前 헬로비너스 멤버 권나라입니다대중적인 인지도는 2020년 이태원클라쓰에서 오수아 역을 찰떡같이 소화해내면서부터인데요.


출처 : 드라마 ‘이태원클라쓰’

권나라는 분당 대진고등학교 시절부터 유명한 여학생이었습니다옆 학교에서도 보러 올만큼 외모가 출중해 단순 남성뿐 아니라 여자친구들 사이에서도 연예인급 인기를 누렸었는데요실제 빅플로의 멤버인 하이탑이 방송에서 그녀에 대한 이야기를 했는데요실제 고등학교 시절 분당에서 이나영을 닮았단 소문이 퍼지며 분당 이나영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고 합니다.

출처 : 권나라 인스타그램

권나라는 원래 가수가 될 생각이 없었습니다학창 시절 연기자가 되기 위해 학원에서 1년 넘게 수업을 받기도 했습니다그러다 우연한 기회에 길거리에서 캐스팅 디렉터를 만나 가수 제안을 받게 됩니다그녀의 나이 중3,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아이돌이 되기 위해 연습생 생활을 하게 됩니다.


출처 : 헬로비너스 인스타그램

권나라는 원래 춤을 아예 못 추는 몸치였습니다그래서 연습생 생활 당시 어려움이 많았는데요대학 입시와 데뷔를 위해 이를 참고 혹독한 연습을 하였습니다그렇게 자신이 커 가는 모습을 보며 성취감을 얻게 되었고본격적으로 아이돌 가수가 되겠다는 꿈을 꾸게 됩니다. 그녀는 결국 노력 끝에 2012년 헬로비너스라는 그룹으로 데뷔를 하였습니다.

●  ●  ●

출처 : 유튜브 ‘헬로비너스’

권나라하면 몸매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가 없습니다. 2012년 데뷔 당시 그룹에서 서브보컬을 담당하고 있었는데요하지만 팬들이 집중하는 것은 그녀의 외모였습니다음악 프로그램이 끝날 때 아이돌끼리 모여진 자리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외모를 자랑했기 때문입니다큰 눈에 이국적인 분위기모델 뺨치는 몸매하얀 얼굴, 172cm의 큰 키로 탈 아이돌급 외모라는 호평을 받게 되었습니다.


대부분 힐을 신고 비율을 맞추는 반면권나라는 키와 비율 때문에 운동화를 신고도 넘사벽의 몸매를 자랑했습니다한 커뮤니티에서는 수많은 연예인들이 탈아이돌이라 불리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서양모델과 다를바 없다며 극찬하기도 하였습니다워낙 우월한 몸매 덕에 만찢녀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고 그룹 헬로비너스 내에서도 특히 도드라진 인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데뷔 초 그녀의 몸매에 대한 글들이 올라오면서팬들에게 많은 질문을 받았는데요대표적인 것이 바로 키였습니다공식프로필에 172cm가 나와있음에도 키가 워낙 커보였기 때문인데요. JTBC 아는형님에 출연강호동이 키가 어떻게 되느냐 물어보자 170cm 줄여서 대답하기도 하였습니다

출처 : 권나라 인스타그램

이후 V앱을 통해 실제 공식프로필에 있는 172cm가 정확한 것이라 밝혔습니다권나라가 더 커 보이는 이유는 얼굴이 워낙 작고비율이 넘사벽인 것 때문이라 추측됩니다그녀는 데뷔 후부터 前 에프터스쿨 멤버 나나민하와 함께 걸그룹 몸매 3대장으로 불리게 되었습니다.

출처 : MBC ‘나혼자산다’

이런 외모 때문에 평소 성격이 엄청 차가울 것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곤 합니다하지만 의외로 허당끼가 있고 털털해서 팬들 사이에서는 편안한 언니누나 같은 연예인으로 통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오랜 기간 팬인 한 여성은 외모 그렇게 쓸 거면 나 줘라라며 농담을 하기도 했습니다.

●  ●  ●

출처 : 드라마 ‘이태원클라쓰’

2020년 드라마 이태원클라쓰를 통해 배우로서 이름을 새겼는데요스튜어디스 연기를 워낙 잘해서 실제 스튜어디스를 섭외한 게 아니냐는 오해를 사기도 했습니다원래 배우를 꿈꿨던 학생이었기 때문에 훨씬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과 자주 소통하는 권나라… 향후 그녀가 어떤 모습으로 팬들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저작권자 Cheerful24 재배포 금지 >

인기 많은 컨텐츠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