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방귀도 사랑해줘!’ 연인 간 방귀를 트는 게 좋을까?
라이프

대표적인 생리현상 중 하나인 ‘방귀’. 혼자 있을 때는 고민 없이 시원하게 배출하지만 연인 간에는 민망함이 함께하기 때문에 쉽사리 트기 어려운데요. 뀌기도 안 뀌기도 난감한 방귀, 과연 트는 게 좋을까요?

●  ●  ●


남녀 모두 연인 사이에 있어서 방귀는 참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이는 연인이기 이전에 상대방을 배려하고 생각하는 기본 매너라는 의견이 37.1%로 가장 다수를 차지했습니다. 그 다음으로 연인 간의 분위기를 깨지 않기 위해 꼭 조심해야 하는 생리현상이라는 의견도 23.8%였습니다.

출처 : 언니들의 슬램덩크2

흔히 말하는 연인 간의 ‘권태기’는 서로에 대한 애정이 식으면서 나타나게 되는데요. 생리현상이 이유라고 할 수는 없지만 권태기를 만드는 소소한 한 부분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꽤 많았습니다. 즉, 서로에 대한 신비감을 유지시켜주기 위해서라도 방구는 피해야 한다는 것이죠.

출처 : 제3의 매력

물론 비율은 참아야 한다보다 적었지만 반대의 의견도 또렷했습니다. 생리현상까지 사랑해주는 것이 연인의 자세라는 의견이 34.2%였으며, 연인 간의 친밀감을 위해서라도 방귀는 트는 것이 맞다는 의견도 15.6%를 차지했습니다. 방귀를 트지 않고서는 진정한 연인이 될 수 없다는 것이죠.

●  ●  ●


출처 : 목숨건연애

방귀도 방귀 나름이죠. 만날 때부터 틀 수는 없으니 시기적인 부분도 늘 고민의 대상이 되는데요. 여성의 29%는 데이트 6개월 이내에 오픈한다고 밝혔습니다. 그 뒤를 이어 1년 이내는 25%, 2개월 이하는 22%가 차지했습니다.


수치로 보았을 때, 방귀를 트는 것이 맞다 생각할 경우 굳이 시기를 길게 가져가지 않고 빠르게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굳이 사랑과 친밀감의 일종인데 참을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겠죠.

●  ●  ●

출처 : 드라마 ‘별난 며느리’

아무리 방귀를 트는 것이 맞다 생각해도 처음부터 대놓고 시원하게 뀔 수는 없는 것인데요. 많은 사람들이 실수를 가장하거나 진짜 실수로 연인 앞에서 방귀를 뀌게 됩니다. 그렇다면 이런 난감한 상황에 어떻게 대처를 할까요?


많은 사람들이 시치미를 떼며 모른 척 행동(36%) 한다고 밝혔습니다. 단순 소리뿐만 아니라 냄새도 나기 때문에 이 부분은 상대방에게 시치미는 떼지만 암묵적으로 “이해해줘”라고 말하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출처 : 방구의 무게

남자는 첫 방귀 이후 앞으로 생리현상을 트자고 말하는 경우가 28.6%였으며, 조용히 창문을 열어 환기 시킨다고 답변한 사람도 24.8%를 차지했습니다. 여성은 연인에게 사과한다가 29.2%, 조용히 환기 시킨다가 17.2% 였습니다.

●  ●  ●


출처 : 사랑한다고 말해

영국의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방구를 트는 것만으로도 연인 관계가 더욱 깊어진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실험자 126명을 대상으로 방귀를 트도록 하였으며, 결과적으로 절반 이상이 연인과의 애정 관계가 더욱 깊어졌다고 밝힌 것인데요.

출처 : 비타민

방귀를 틈으로 인해 ‘인간미’를 느끼게 되고, 오히려 솔직하면서 편안한 연인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만드는 요소가 된다고 합니다. 스스럼없이 하는 행동에서 친근감을 느끼고, 더불어 유대감을 조성해준다고 합니다.

●  ●  ●


대부분 연인 앞에서 방귀를 뀌면 상대방이 싫어할까봐 꺼려지게 됩니다. 예쁜 모습 혹은 멋있는 모습만 보여주고 싶은 연인에게 이 같은 생리현상은 자칫 환상을 깨버릴 수 있는 요소가 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출처 : 위대한 조강지처

방귀를 참으면 살이 찌고, 피부트러블을 유발하며, 심하면 구취와 복통까지 생긴다고 합니다. 하지만 과학적으로 애정이 돈독해진다하여, 건강상 좋지 않다고 하여 트는 것은 생각해 여지가 있는 것 같습니다.

출처 : 제3의 매력

불가피한 상황도 있겠지만 얼마든지 자리를 피해서 할 수 있기 때문이죠. 이 부분은 연인 간 서로의 연애 스타일을 고려하여 판단하는 것이 정답아닐까요?

< 저작권자 Cheerful24 재배포 금지 >

인기 많은 컨텐츠
메뉴